오디션

백랑칼럼/영화평론 | 2014.08.30 12:34 | Posted by 21c 글로벌 선진 리더 천년백랑

 


오디션 (0000)

Audition 
6.7
감독
미이케 다카시
출연
이시바시 료, 시이나 에이히, 사와키 테츠, 쿠니무라 준, 이시바시 렌지
정보
공포, 미스터리 | 일본, 한국 | 115 분 | 0000-00-00

 

제목만 보고는 가수를 다루는 음악영화나 음악인의 삶을 다루는 다큐, 내지는 그런 삶을

사는 인간들의 멜로를 연상케 한다.

하지만, 그런 상상을 하는 관중들에게 이 영화는 전혀 색다른 내용을 선사한다.

그것도 섬뜩하리만치 진저리 쳐지는 공포를..

이 영화에서의 오디션은 주인공이 재혼을 하기 위한 최선의 목적이었지만, 그에게 안겨준

결과는 최악의 상황이었다.

들쑥날쑥한 스토리 전개에 약간 복잡한 감을 주지만.. 이 역시 한 메저키스트가 세디스트로

변모해가는 변태물임에는 틀림없다.

가장 평범해 보이는 한 인간의 내면에 지독한 성장의 고통이 있었고, 그 고통으로 인해

온전한 사랑을 갈구하며, 주인공을 파멸시켜가는 과정에서 인간이 두려운 존재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지메와 폭력이 한 인간을 어떻게 파멸시켜가는지 보여주는 것 같기도 하다.

행여 그런 여자가 여자친구가 된다면 하는 끔찍한 생각에 진저리가 쳐지고

"끼리끼리끼리" 하는 여자의 대사가 꿈에서 들려올까 두려워진다.

내용 면에서는 '미져리'를 차용한 것 같다.

 

 

'백랑칼럼 > 영화평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옥갑자원  (0) 2014.08.30
일렉트릭 드라곤 80000 V  (0) 2014.08.30
오디션  (0) 2014.08.30
우울한 청춘  (0) 2014.08.30
꿈의 미로  (0) 2014.08.30
헬프리스  (0) 2014.0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