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 슈슈의 모든 것

백랑칼럼/영화평론 | 2014.08.30 12:11 | Posted by 21c 글로벌 선진 리더 천년백랑

 


릴리 슈슈의 모든 것 (2005)

All About Lily Chou-Chou 
6.9
감독
이와이 슌지
출연
이치하라 하야토, 오시나리 슈고, 이토 아유미, 아오이 유우, 오사와 타카오
정보
드라마 | 일본 | 146 분 | 2005-06-23

 

이와이 슈운지 이사람은 왜 초창기에는 다 단편으로 만들더니,

중반기부터 영화를 다 중편으로 만드는지 모르겠다.

러브레터부터 2시간에 육박하는 러닝타임 때문에 생리현상이 겹칠때면

고달프다.. ^^

하지만, 결코 시간이 지루하거나, 재미 없지는 않다.

그러나 이 영화는 다른 평에서 보여지는 바대로 공감하기가

쉽지 않다. 에테르니, 리얼이니, 신앙과도 같은 한 가수의 그늘에 쌓여

그곳에만 존재하는 오타쿠같은 젊은이들의 비극적 생활을 보여준다.

팬 카페 대화창처럼 쉴새없는 온라인 글귀가 화면을 메우고, 그것이

영화가 줄수없는 등장인물들의 심리나, 생각을 보여주는 것 같다.

또한 이 영화 특유의 이지메는 정말 참을 수 없게 만든다.

알몸으로 진흙탕에 뒹굴게 하고, 자위행위를 시키기도 하며,

반 여자애의 은밀한 곳을 비디오로 찍어 놓고, 원조교제를 시키기도

한다.

친구.. 라는 존재. 함께 놀고, 함께 자고, 함께 생활하는 그 의지적

존재가 변질 되었을 때, 겉잡을 수 조차 없이 퍼져가는 굴욕감과

모멸감, 분노는 정말 참기 힘든 그것이 된다.

우리반은 아니었지만, 내가 초등학교 시절에도 그런 일이 있었다.

착하고 다정하고 좋은 친구가 자신이 주먹짱임을 알게 되면서 변질

되어 가고, 그로 인해, 반 아이들의 고통과 선생님의 고통, 결국

그 자신이 학교를 떠나게 됨으로써 비극은 막을 내렸다.

이 영화에서의 리리 슈슈는 결국 모든이의 피난처가 된다.

현실이 아무리 모질고 고통스러워도 기댈 수 있는 편안한 존재.

세상의 모든 시름을 다 잊게 만들고, 새로운 정신적 에너지를

공급해 준다. 그러나 그 피난처마저 빼앗겼을 때는, 죽음 이상의

절망감과 공허감을 맛보게 된다.

이와이는 자신의 언어로 암울한 10대의 고통을 표현해 냈다.

공감하기는 힘들지만, 뭐 따지고 보면 10대든 20대든 삶이라는게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 기쁨이 있으면 슬픔이 있고, 여러 복합적인

감정이 있다. 너무 철학적인가?

영화가 이해가 안가고 답을 안준다고 해서 영화를 탓할 수는 없지

않은가?

 

 

 

'백랑칼럼 > 영화평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레카  (0) 2014.08.30
쏘아올린 불꽃, 아래서 볼까, 옆에서 볼까  (0) 2014.08.30
릴리 슈슈의 모든 것  (0) 2014.08.30
피와 뼈  (0) 2014.08.30
색계  (0) 2014.08.30
연인  (0) 2014.0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