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을 얕봤다 사면초가에 빠진 SK

백랑칼럼/기술평론 | 2009.11.29 11:55 | Posted by 21c 글로벌 선진 리더 천년백랑
지난 포스팅에 남겼듯이 두 진영의 전쟁이 시작됐다. 영화 지아이조에서 지아이조 군단과 코브라 군단이 격돌하듯이 KT+아이폰 진영과 SK+국산스마트폰 진영이 정면에서 맞 붙었다.

KT가 이통시장의 왕좌를 찾기 위해 선택한 비밀 무기가 아이폰이었다. 아이폰의 보조금 정책과 Wi-Fi 기능이 자신들의 이익에는 양날의 검이 되겠지만, 과감히 이보전진을 위한 일보후퇴를 선택한 것이다. 의문의 여지는 있지만, 어떻게 보면 통신 시장의 잘못된 흐름을 바로 잡으려고 했는지도 모른다. 당시만 해도 SK의 정책은 혼탁했다. KT가 아이폰을 선택하자 자신들도 아이폰을 출시하겠노라고 언론플레이를 했다. 사실 진짜 출시하려고 했는지도 모른다. 아이폰이 빅 히트를 거둔다면 자신들이 불리해질게 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필자는 그렇지 않았을거란 생각이 든다. 처음부터 SK는 아이폰을 출시할 생각이 없었다. 단지 KT의 아이폰이라는 카드에 대해서 어떻게든지 평가절하 할 의향으로 시장을 혼탁하게 하는 전형적인 미꾸라지 플레이였을거라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KT처럼 아이폰을 도입하기 위해서는 포기해야 할게 너무 많은데 SK는 굳이 발전이라는 미명하에 손에 움켜쥔 당장의 이익을 놓아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거기에는 몇 가지 노림수가 있었다고 본다. 일단 아이폰이 도입된다면 가장 내새울만한 장점은 싼 가격과 Wi-Fi 기능이다. 아이폰과 국산 스마트폰을 비교해 본다. 가격? 아이폰에 맞춰서 내리면 된다. 어차피 거품이 낀 가격이다. Wi-Fi 기능? 까짓거 넣어버리면 된다. 어차피 국외 수출폰들은 Wi-Fi 모듈이 탑재되서 출시되고 있고 3G 무선망의 수익이 팍 줄겠지만 시장을 영원히 잠식할 수 없는 이상 언젠가는 감수해야만 하는 것들이었다. 거기에 국산 폰들만이 가진 가장 큰 장점. 즉 DMB라는 히든 카드가 있었던 것이다. (아이폰은 DMB 기능이 없기 때문에) 거기다 애국심 마케팅과 언론플레이로 국산 스마트폰의 장점과 아이폰의 단점을 부각시키면 똥개도 자기 집에서는 반은 먹고 들어간다고 충분히 아이폰을 누를 수 있을거라는 계산이 있었던 것이다.

지금이 그렇다. 정확한 지식도 없이 단점만을 부각하여 아이폰을 폄하하는 기사가 줄을 잇고 있다. 거기에는 배터리를 갈아끼울수 없다거나, DMB가 안된다거나, AS가 어렵다거나, 어디 어디서 폭발했다거나 하는 앵무새같은 문구들로 반복게시되고 있다. 하지만 아이폰은 예약출시 1주일만에 가볍게 가입자 5만을 달성하고 서버가 폭주하여 추가 예약에 어려움까지 겪고 있는 형편이다.

아이폰의 선전으로 SK는 사면초가의 어려움에 빠졌다. 아이폰이 선전한다는 것은 상대적으로 국산 스마트폰의 실적이 저조하다는 의미고 그것은 곧 사용자들이 KT로 이동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제 와서 SK도 아이폰을 도입한다고 해봤자 SK의 혼탁한 정책에 실망한 유저들은 SK의 아이폰 대신 KT의 아이폰을 쓸 것이 자명하다.

결국 순간의 욕심때문에 이통시장에서의 1위의 권위도 잃고, 가입자 유치도 실패하고, 폰 판매 실적도 저조하고 그야말로 사면초가의 위기에 있다.

그러나 아직 전쟁이 지속되고 있고 어느 누가 이겼다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므로 어느쪽이나 힘든 상황은 계속 될 것이다. 다만 SK로써는 풍요의 여유속에 배 두들기며 관망하던 시대는 지났다고 이야기 할 수 있겠다. 조금이라도 더 허리를 졸라 매야할 시기이다. 어느 진영이 얼만큼 승리할지 아직 확신할 수 없는 단계이지만, 아이폰의 출시로 인해서 단말기 가격도 인하하고, 기능도 좋아지고, 선택의 폭도 넓어졌기 때문에 유저들로써는 즐거운 마음으로 관망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세계적으로 빅히트를 친 명품폰(명품회사 협찬해줘서 명품이 아니고)을 국내에서도 만나볼 수 있게 된 즐거움과 이통사 지배적 구조에서 시장 지배적 구조로 변모되어가는 즐거운 상황도 만끽할 수도 있게 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srea.tistory.com BlogIcon 아스 2009.11.29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그나저나... 표기는 '사면초가',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가 맞겠지요^^;;;
    아직 누가 이길지 모르는 SK와 KT의 전쟁이지만 어찌됐건 사용자 입장에서는 그런 경쟁이 반갑게 느껴지네요. 당장 요지부동이던 SKT 가입비도 내렸고 말이죠.

  2. Favicon of https://yurion.net BlogIcon Yurion 2009.11.29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간의 욕심은 아니죠. SK통합메세지와 Wifi제한크리로 회사하나 엿먹이고 통신비 우왕ㅋ굳ㅋ....

    한 몇년은 해먹었으니 이제 겨우 초반일 뿐입니다.